1월, 2019의 게시물 표시

학부 4년을 마치며

카이스트에서의 학부 생활이 끝났다.
사실 지금도 계속 학교에 있고, 앞으로 대학원도 카이스트로 진학할 것이기에 크게 "끝났다"라는 마음이 들지는 않는다. 하지만 4년동안의 내가 어떻게 살아왔고 성장했는지를 돌아보고 싶어 글을 쓴다.

학부 4년동안의 나는, 지금까지 내 인생에서 내가 그래왔듯이, 좋아하는 것을 찾아 도전하고 파고드는 삶 살았다. 1학년 2학기때 데이타구조 수업을 듣고 전산학분야에 빠지게 되었는데 전산학이라면 내가 밤을 세워 과제를 하더라도 뿌듯한 감정만이 남을 것 같았다. 그렇게 흥미 하나만으로 전산학을 전공하게 되었고 그 후에 컴퓨터를 이루는 많은 분야에 대해서 공부하다가 4학년 때 HCI개론 수업을 들으면서 내가 목표했던 삶, 다른 사람에게 도움이 되는 삶을 이 학문을 통해 이룰 수 있을 것 같은 생각이 들어 연구를 시작했다.

사실 흥미 하나만을 쫓으면서 전공을 결정한것은 큰 결심이 필요한 일이었다. 고등학교때 프로그래밍을 접했을 때도 잠깐 흥미를 가졌는데, 당시 주위의 이 분야의 굇수같은 친구들을 보며 나는 그렇게까지 할 수 없을 것 같아 아예 생각을 접고 있었다. 하지만 대학에 들어와서 좀 더 넓은 분야를 접해본 뒤, 앞으로 몇 년동안 내가 전산학을 공부하지 않으면 후회할 것 같았고, 다른 것 필요 없이 정말 프로그래밍이 재미있어서 이 분야를 전공으로 선택하게 되었다. 이러한 과정을 보면서 결국은 내가 좋아하는 것으로 돌아온다 라는 생각을 했다. 경쟁에서 살아남지 못할 것 같아서, 잘 하지 못할 것 같아서 내가 좋아하는 것을 포기하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었고, 내가 좋아하는 것을 쫓아가며 열심히 하다보면 자연스레 실력도 따라온다는 것도 배우게 되었다. 결국 내가 추구해야하는 것은 이 분야에서의 1등이 되는 것이 아니라, 내가 내 삶을 즐길 수 있느냐와 이 분야를 공부하는 것이 내가 이루고자 하는 꿈/가치와 나란히 설 수 있는가이기 때문이다. 전공 선택에서의 이 갈등은 연구 분야를 선택할 때에도 비슷하게 찾아왔고, 나는 이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