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5월 20일 일요일

생각의 기록

요즘들어 여러 글을 읽고 생각을 하면서, 내 생각과 경험을 기록할 수 있는 공간이 있으면 좋겠다 싶었다.
그런 공간으로 나에게는 다이어리와 네이버 블로그가 있었지만, 다이어리는 접근성과 효율성 측면에서 떨어지고 네이버 블로그는 이웃 관계 시스템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 다른 플랫폼을 찾아보던 중 티스토리, 브런치, 워드프레스, 블로거를 알게되었다.

우선 티스토리는 전문가, 특히 개발자들이 많이 사용하는 플랫폼이다. 하지만 현재 티스토리에 가입하기 위해서는 초대장이 필요하고, 또 영속성이 우려된다는 지적을 인터넷 글에서 보았다. 브런치는 마치 작가처럼 글을 발행하는 시스템이다. 다른 사람들에게 내 글이 보여지기 위해서는 먼저 “작가”가 되어야 하는데, 이런것들이 글을 자유롭게 쓰고싶은, 모든 사람들과 자유롭게 소통하고 싶은 나에게는 맞지 않은 것 같았다. 워드프레스는 내가 끝까지 고민했던 플랫폼인데, 우선 내가 원하는 블로그의 모습을 띄기 위해서는 한달에 5천원 가량 내야한다는 점이 부담스러웠다. 그래서 선택한 것이 구글의 블로거. 현재로서는 만족한다. 앞으로 이 곳에서 내 생각을 차곡차곡 쌓아나가기를 기대한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AWS S3에서 Netlify로 옮기기

지난 추석기간동안 만든 내 첫 웹사이트: saelyne.com AWS S3를 이용해서 웹 호스팅을 하고 며칠 전 작은 update를 하려 했는데, S3에 새로운 파일을 업로드하고 반영되기까지의 과정이 은근히 귀찮았다. 마침 연구실 사수님께로부터 알...